우리나라의 최초 관보에서 1948년=대한민국 30년으로 표기
제헌 헌법은 기미 독립선언으로 인해 건국한 나라이며 48년을 재건한 해로 표기

Sephia's Auto Reearch

대한민국 30년 9월 1일이라 명시된 1948년 9월 1일자 제 1호 관보


다음에서 어느 분이 올리신 관보란다.
제헌헌법을 알리기 위해 1948년 9월 1일에 나온 관보인데, 뭔가 이상하지 않은가?

그렇다. 눈치를 채셨다면 알겠지만 이 관보는 서력 표기를 쓰지 않고 대한민국 30년으로 연호를 표기함으로서 대한민국의 정통성을 1919년 상해임시정부로부터 보고 있었다. 1948년 8월 15일을 건국절로 잡았다면 대한민국 1년이라 적지. 어디 대한민국 30년이라고 하겠나?
그럼으로 건국절 운운하는 인간은 전부 다 북한으로 보내 아오지에 가둬도 시원찮을 것들이다.(웬 또....;;;)

Sephia's Auto Reearch

관보를 확대한 사진


제헌 헌법이 어떻게 시작되는지 한번 보자!
유구한 역사와 전통에 빛나는 우리들 대한민국은 기미삼일운동으로 대한민국을 건립하여 세계에 선포한 위대한 독립정신을 계승하여 이제 민주독립국가를 재건함에 있어서 정의인도와 동포애로써.....(중략)

8월 15일은 이 나라가 다시 빛을 본 날이며 광복절이다.(그게 그거다. -_-;;;)
또는 대한민국을 다시 건설한 날이다. 말 그대로 재건일이란 말이다! 건국절? 웃기는 소리 마라. 차라리 재건일이라면 나도 수긍하겠다. -_-;;;;

대한민국이 처음으로 나온 시기는 1919년 4월 13일이다. 임시정부 수립을 전세계에 선언한 날이다.
그렇게 따지면 2008년=대한민국 90년이다.(대한민국 건국 89년이라고도 하는데 필자는 그냥 연호로 따져서 90년으로 볼란다)

아니, 단군왕검께서 이 나라를 처음 세운지 4341년이 될 것이다.
왜냐고? 한국의 역사에서 처음으로 탄생한 나라가 바로 고조선이기 때문이다. 물론 그 이전의 선사시대도 있지만 정식적인 국가는 고조선으로 시작해야 할 것이다.

Sephia's Auto Reearch

1948년 8월 15일은 건국일이 아니라 정부의 수립을 국민과 함께 축하하는 날이었다.


Sephia's Auto Reearch

초기 상해 임시정부의 요인들


Sephia's Auto Reearch

임시정부 요인분들



개념없이 건국절을 주장하는 사람들에게 이 말을 던져주고 싶다. 본인이 다니는 대학교 교수님과 어느 언론이 인터뷰한 것이다.

이에 대해 단국대 한시준 교수(독립기념관 한국독립운동사 연구소 소장)는 "8.15 광복절을 건국절로 바꾸자는 주장을 제기하는 쪽은 일제가 한국을 식민지 지배한 것이 한국이 근대화 하는데 도움이 됐다고 보는 식민지 근대화론을 주장하는 뉴라이트계열 측이 주최가 되고 있다"며 "건국의 역사를 왜곡시키는 것은 결과적으로 우리 민족의 역사에서 보면 대단한 범죄행위"라고 지적했다.

한 교수는 이어 "정부가 270억 예산을 들여 건국 60년 사업을 하고 있지만 국가적으로 큰 행사를 하고 국경일 이름을 바꾸는데 있어 근거와 논리가 없다"며 "대한민국 건국 60년 기념사업 가운데 어떤 학술회의에서도 근본적으로 대한민국의 국호가 언제 정해졌는 지 등에 대해 논의를 하는 부분은 없다"고 밝혔다.

한 교수는 또 "임시정부 역사를 인정하지 않고 대한민국의 건국 역사를 60년이라고 하면 북한의 정통성을 높여주고 북한의 역사 논리에 휘말리고 동조하는 것이다. 건국 60년을 주장하는 세력들은 결국 큰 함정을 생각하지 못하고 있다"며 역사를 제대로 세워야 함을 강조했다.

건국절 운운 또 하는 그런 썩은 머리는 그냥 북한이나 일본으로 보내버리자. 아, 북한 가면 적대계층으로 분류되서 수용소 행이구나.
역사/상식적으로 말이 안 되는 건국절 운운 여기서 끝내고 멍청한 정부 욕이나 해 달라.

경제 살리고 국민 화합시키겠다고?
웃기는 소리 마라.

내각은 강부자, 고소영에 친일 뉴라이트.
경제는 밑도 끝도 없는 추락
외교는 동네북.
자기 지지하는 고소영 강부자 친일 뉴라이트 2%와
정상적인 국민 98%의 양극화

그냥 이 나라 떠나라. 국민들이 불쌍하다.

단기 4341년 8월 17일
서기 2008년 8월 17일
대한민국 90년 8월 17일


임시정부 수립 관련


본 글은 이곳의 자료를 기반으로 했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sephia

벌써 3번째 회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록 해방기념일이라고 부르기는 뭣하지만 오늘은 분명 광복절입니다.

요즘 살다보면 어이가 없더군요. 모 정당에서 건국절로 하자는데, 솔직히 그건 미친놈이고 답이 없는 사이코들이죠.
건국절이라 하면 우리나라가 무슨 신생국가도 아니고, 유구한 역사를 자랑하는데 그 앞의 역사는 다 없어도 된다는 소리니까요. ㄱ-

네, 이딴거 주장하는 인간들은 전부 미친놈들이죠.
분명히 헌법에도 상해 임시정부의 법통을 잇는다고 했거늘 어느 푸른 기와집에 사는 왕쥐와 그 꼬붕들이 그걸 건국절로 하자고.... 참 어이가 없죠.

건국 60주년을 강조하기 보다 광복 63주년, 나아가서 임시정부 수립 89주년을 기념해야 할 판인데, 그걸 생각못하는 무개념 정부에는 할말이 없다.

건국절이라 주장하는 색히들은 전부 알아서 자결해 줄 것을 권장하는 바이다. 우리 역사를 60년으로 축소시키려는 쓰레기들이니 말이다.

블로그 이미지

sephia

벌써 3번째 회사다.....;;;;;


어울림 네트, 스피라 8천만원대 - 20대 한정판 출시.

- 350마력급 스피라 8월 15일 출시
- 트림명 스피라-인디펜던스
- 가격 8천1백50만원 20대 한정

어울림네트웍스㈜(대표:박동혁)가 스피라S, Turbo에 이어 스피라의 한정판 모델 스피라–인디펜던스(SPIRRA- INDEPENDENCE)를 8월 14일 공식 발표했다.

스피라–인디펜던스(SPIRRA- INDEPENDENCE)의 가격은 8천1백50만원<부가세포함>이며, 이 모델은 8월 15일 광복 63주년 기념 20대 한정판 모델이다.

스피라-인디펜던스는 싱글터보를 장착한 최고 출력 400마력(HP)급의 고출력 차량이다. 스피라S와 Turbo의 외형과 기본 구조는 같으며, 심지어 카본 바디, 브렘보 브레이크등 최고급 사양이 함께 제공된다. 광복 63주년을 맞이한 대한민국의 첫 수제 수퍼카로써 특별한 이벤트라 회사는 전했다.

8월 15일부터 스피라 공식 영업점인 어울림모터스㈜ 역삼점 주문,상담을 할 수 있으며, 한정 수량에 한해서만 동일한 가격과 사양으로 주문이 가능하다.

어울림네트웍스㈜의 박길원 본부장은 “스피라-인디펜던스는 특별 이벤트 모델로써 판매 수익의 일부를 독도 수호기금으로 기부 할 것이다.”고 밝혔다.

자세한 내용은 스피라 홈페이지 www.spirra.co.kr 에서 확인 할 수 있다.

이미 본 블로그를 통해 용자군단으로 아예 낙인 찍힌 어울림모터스가 이젠 제대로 사고를 칩니다.
이번 모델은 위에도 어느정도 나왔겠지만 주문 가능한 날짜가 8월 15일이라는 것을 감안할 때 광복 기념 겸 첫 수제 정통 스포츠카 탄생을 기념하기 위해 만든 스페셜 판이라 보고 싶습니다. 혹시 사실 분?
사신다면 본인 시승 좀..(굽신굽신)


기사&사진 : 글로벌 오토뉴스

블로그 이미지

sephia

벌써 3번째 회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