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피아의 자동차 연구소

죄송합니다. 어제 바로 써야 했는데 정신이 없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은 2008년 베이징에서 우승한 달감독(김경문 감독)과 선수단 영화 제작진 선수단
2008 베이징 올림픽은 말 그대로 한편의 드라마였는데요. 특히 야구! 1패도 없이 9전 전승으로 우승을 차지한 대한민국 선수 여러분들이 자랑스럽고 또 자랑스럽습니다.

네. 님들이 최강이에요. 특히 이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 합법적 병역면제 브로커 이승엽 선수.

내가 야구선수였으면 아마 지금쯤 병역 면제받고 좋아라 할 텐데. 쿨럭.

벌써 4번째 브로커일을 할 줄은...

병무청, 조사해도 뭐 안 나오지? 쿨럭. ㄱ-

그런데 어느 분께서 이번 경기를 영화로 만들어야 한다고 하셨습니다. 여길 보시면 되요.

하지만 전 그렇게 생각합니다. 2008년 베이징 올림픽 야구는 그야말로 한편의 블록버스터였다라고요.


뭐, 중간에 한기주 선수의 화끈한 쇼도 있었지만 아직 젊은 선수에게 너무 가혹하게 나무라는 것도 좀 그렇죠.

하지만 저것 자체가 한 편의 영화인데, 뭐 어쩌겠어요. 그저 우리는 웃는것 뿐이지.

내년 WBC도 기대하겠습니다.

한국야구 화이팅!!!!


덤 : 그나저나 진짜 영화만들면 한기주는 진짜 고민많고 어린 캐릭터로 해야 할 듯. 왜 기뻐해야할 자리에 고개 숙였는지. 아쉬울 따름. -_-;;;

Comment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