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사직에서 본 일이다.

30이 넘는 투수 하나가 기록실에 가서 떨리는 손으로 기록지 한 장을 내놓으면서,
“황송하지만 이 기록지가 못쓰는 것이나 아닌지 좀 보아 주십시오."
하고 그는 마치 선고를 기다리는 죄인과 같이 기록실 사람의 입을 쳐다본다. 기록실 사람은 거지를 물끄러미 내려다보다가, 기록지를 쭉 살펴보고
“축하합니다.”하고 내어 준다.

그는 ‘축하합니다’라는 말에 기쁜 얼굴로 기록지를 받아서 가슴 깊이 집어넣고 절을 몇 번이나 하며 간다. 그는 뒤를 자꾸 돌아보며 얼마를 가더니 또 다른 기록실을 찾아 들어갔다. 품 속에 손을 넣고 한참 꾸물거리다가 그 은전을 내어 놓으며,
"이것이 정말 제가 승리투수가 되었다는 기록지이오니까? " 하고 묻는다.
기록실 직원도 호기심 있는 눈으로 바라보더니,
“이 기록지를 어디서 훔쳤어요?” 투수는 떨리는 목소리로
“아닙니다, 아니에요.”
“그러면 길바닥에서 주웠다는 말입니까?”
“누가 그렇게 기록지를 빠뜨립니까? 떨어지면 소리는 안 나나요? 어서 도로 주십시오.”
투수는 손을 내밀었다. 기록실 직원은 웃으면서
“좋소.”
하고 던져 주었다.

그는 얼른 집어서 가슴에 품고 황망히 달아난다. 뒤를 흘끔흘끔 돌아다보며 얼마를 허덕이며 달아나더니 별안간 우뚝 선다. 서서 그 기록지가 빠지지나 않았나 만져 보는 것이다. 거친 손가락이 유니폼 위로 그 기록지를 쥘 때 그는 다시 웃는다. 그리고 또 얼마를 걸어가다가 어떤 구장 내 으슥한 곳으로 찾아 들어가더니 담 밑에 쪼그리고 앉아서 기록지를 손바닥에 놓고 들여다보고 있었다. 그가 어떻게 열중해 있었는지 내가 가까이 선 줄도 모르는 모양이었다.
“누가 그렇게 많이 도와 줍디까?”
하고 나는 물었다. 그는 내 말소리에 움찔하면서 손을 가슴에 숨겼다. 그리고는 떨리는 다리로 일어서서 달아나려고 했다.
“염려 마십시오, 뺏어가지 않소.”
하고 나는 그를 안심시키려 하였다.

한참 머뭇거리다가 그는 나를 쳐다보고 이야기를 하였다.
“이것은 훔친 것이 아닙니다. 길에서 얻은 것도 아닙니다. 누가 저 같은 놈에게 승리 하나를 줍니까? 1군 경기에 올라와서 2이닝 이상 던져 본 적이 없습니다. 기회 한 번 주시는 분도 백에 한 분이 쉽지 않습니다. 나는 한 번 한 번 얻은 기회에서 몇 구씩 던졌습니다. 이렇게 던진 고교시절의 기록으로 프로에 나아갔다가 방출되었습니다. 다시 이러기를 3번 하여 겨우 이 귀한 승리 투수 기록지를 갖게 되었습니다. 이 승리 투수 기록지를 얻느라고 15년이 걸렸습니다.”
그의 뺨에는 눈물이 흘렀다. 나는
“왜 그렇게까지 애를 써서 그 기록지를 만들었단 말이오? 그 기록지로 무얼 하려오?"
하고 물었다. 그는 다시 머뭇거리다가 대답했다.

“이 승리 투수 기록지가 갖고 싶었습니다.”

---------------------------

투수 : 황덕균(넥센 히어로즈, 60번)
- 1983년 서울출신. 선린인터넷고를 졸업하고 2002년 신인 드래프트 당시 2차 4순위로 두산에 지명되어 입단했다. 그러나 2004년 방출된 이후 사회복무요원으로 군 복무를 했고, 사설 야구 아카데미에서 야구를 배웠다. 이때의 지도자가 바로 LG의 프랜차이즈 스타였던 '야생마' 이상훈.

이후 일본으로 건너가 독립리그 팀인 '서울 해치'에 입단, 이곳에서 에이스로 활동하면서 2011년 독립 리그 스프링컵 MVP를 차지해 가능성을 인정받았다. 해치의 해산 이후에는 2011년 독립 리그에서의 활약을 바탕으로 NC 다이노스의 공개 트라이아웃에 응시해서 합격한 뒤에 2012년 퓨처스 리그에서 괜찮은 활약을 보였다.

2013년 처음 1군에 올라왔으나 비자책 2실점에 아웃카운트를 하나도 잡지 못했고 그해 말에 방출, 2014년 kt 위즈에 입단했지만 15년 4월 1군 경기 3경기, 2군 경기 몇 경기 뛰고난 뒤에 다시 방출되었다. 그러던 중 넥센 히어로즈의 공개 입단 테스트에 합격하면서 연봉 2,700만원을 받고 넥센 히어로즈의 유니폼을 입었다.

1군에도 몇 경기 올라갔지만, 2군 경기가 훨씬 많아서 그렇게 잊혀지나 싶던 중, 9월 15일 고척 kt전에서 선발이었던 박주현이 1회에 5점을 내주고 강판되자 구원투수로 긴급 투입, 5회까지 2피안타 2삼진 무사사구 무실점이라는 뜬금없는 호투로 팀을 위기에서 이끌어냈고 승리까지 이끄는 견인차 역할을 했다.

1승을 간절히 바랬던 투수였으나 그의 소원은 그 호투를 보여준 4일 뒤에 실제로 일어났다. 2016년 9월 19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대 롯데전 14차전에서 선발 김정인이 위태로운 모습을 보이자 2회말에 긴급 등판, 4이닝을 무피안타 1탈삼진 1사사구 무실점+분식회계 없음이라는 호투와 타선의 지원을 받아 승리투수가 되었다. 생애 첫번째 승리, 그리고 자녀들에게 자랑할 기록을 추가하게 되었다.

황덕균의 승리 세레모니

저작자 표시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sephia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