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도서관의 사서선생님이 새로 바뀌었습니다. 저도 간간히 봤지만, 두분 성격은 거의 비슷하더군요.(맞고 매장당한다.)

수줍어 하는 것도 그렇고, 그런데!!! 나이는 거의 비슷한 것 같습니다. 27세 정도? 아무래도 선미샘의 친구인 모양입니다.

아, 앞으로 어떻게 지내야 할지... 벌써 전임이신 선미샘이 그리워 집니다.(짜샤! 너 수능이 1년 남았어. 공부나 해!)

'개인사 > 개인적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TT 0.94 RC 나왔단다.  (2) 2004.12.20
전 연구실 비상 경보!  (5) 2004.12.08
힘 내라 힘!  (5) 2004.12.05
질러버렸다. 이런 젠장  (1) 2004.11.28
수능, 이제 내 차례인가?  (4) 2004.11.21
어제 부로..  (0) 2004.11.16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