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stival의 본인쪽 이야기를 다룬 외전 그 첫번째 이야기입니다.




On Ours Speedway, and Ours Work.




Festival - Side Story

1st - Go to Slovakia


“와! 휴가다!”
“휴가라도 해도 사실상 일이지. 목적지가 슬로바키아인 것만 해도 알잖아.”
“하여간, 이런 때로 휴가를 잡은 대장이 놀랍다니까요. 참, 초청장은 있어요?”
“그거 없이 출국 했다간 뭐가 되려고. 있으니깐 걱정 마.”
재혁과 지은, 은주, 희진은 이날부터 며칠 간 슬로바키아에 있는 기아자동차 동유럽 공장과 체코의 현대자동차 동유럽 공장을 방문하기로 결정하고 휴가를 받은 것이었다. 물론 고무줄 일정이 될 것이라는 것을 잘 아는 재혁은 미리 일정을 길게 잡아놓고 휴가를 받았다. 업무는 ‘이메일로 전달 받아서 바로바로 하겠다.’라는 약속도 남기고 말이다.
‘그런 약속도 안 남기면 아마 난 출국도 못 했을 거야’
넷 다 평상복이었고, 정장과 서류, 각각 읽을 것들과 노트북 컴퓨터(이건 재혁 전용) 등을 챙겨서 방문을 나가려고 하던 찰나, 재혁의 휴대전화가 울린 것이다.
“무슨 일이람. 전화면 상당히 골 때리는데.”
휴대전화의 슬라이드를 올려서 확인한 재혁은 깜짝 놀랬다. 다음과 같은 문자가 와 있었기 때문이다.
‘긴급히 제 회사로 와 주세요. 할 말이 있습니다. 아, 오실 때에는 재혁씨 혼자 오셔야 합니다. 200X년 8월 9일 Chester’
“어? Chester씨네? 무슨 일이에요? 혼자 오라니?”
“글쎄? 급한 일인가? 일단 말이지. 세 사람은 공항에서 대기하고 있어. 내가 올 때까지 움직이지 말고, 금새 올 거니깐.”
“알았어요.”
세 여성과 한 남자가 지하주차장으로 이동하고 있었다. 지하에서 차를 잡아타고 즉각 이동을 하려는 생각이었다.

지하주차장에서 2대의 차량이 빠져 나왔다. 붉은색, 은색의 기아 쎄라토 R이었다. 붉은색 차량이 가는 방면은 서울시로, 은색은 인천국제공항 방면이었다.
“신공항 고속도로를 탈 때, 알지?”
“알아요. 대장은 일단 T&C 센터로?”
“응, 이전할 당시에 가보지 못해서 이번에 지도를 받았으니 가 봐야지.”
계룡대를 출발한 재혁 일행은 차를 타고 계속 서울 방면으로 올라가다가 재혁은 한남대교 방면으로, 지은 일행은 판교에서 일산 방면을 타고 영종도 국제공항으로 이동했다.
차량이 서울 시내로 접어들자 속도가 80km으로 줄어버렸다. 서울시내의 대로 통행 속도가 최대 80km이라는 것을 감안하면 재혁은 어느 정도 규정을 지키고 있었던 것이다. 회사 사무실의 이전으로 지도를 보고 찾던 재혁의 차가 드디어 한 건물 앞에 멈춰섰다. 1층에 ‘太선생’이라는 식당이 있는 탑 빌딩건물, 이곳이 새로 이사한 Tatter&Company의 새 사무실이 있는 곳이다.
“그럼 한번 올라가볼까?”
재혁이 빌딩 안으로 들어가 계단을 올라가기 시작했다. 사무실은 2층에 있기에 크게 불편한 점은 없었다.
‘이 양반들. 명판은 좀 준비를 하든가. 종이가 뭐야. 종이가.’
아직 명판이 준비되지 않은 모양이다. 회사를 이전한지 몇 달이 넘었건만, 귀찮아서 준비를 안 하는 건지, 돈이 없는 건지, 아님 이게 그냥 좋은 건지 모를 일이었다.

회사의 문을 열고 들어간 재혁을 기다린 것은 다름 아닌……
“잘 오셨습니다!”
“깜짝 놀랐잖아요! 단체적으로 이러다니!”
노정석을 위시한 회사 직원들이 전부 나온 것이었다. 회사 대표란 양반이 지난번 대결에서 XIX센터의 Audi S8을 꺾은 것을 보고 ‘Chester를 다시 봤다.’라는 이야기가 나올 정도로 그는 회사에서 궂은일은 다 하는 일명 CNO(Chief Nogada Officer)였던 것이다. 재혁 등이 그의 직위가 무슨 뜻인가를 듣고 난 당시 엄청나게 배꼽을 잡고 웃었다는 일화가 있을 정도로 그의 직위는 상당히 사람을 난감하게 만드는 위치였다.
‘대표 이사가 노가다 전문이라. 다른 사람들은 저 양반 덕에 살판나겠군.’
어쨌든 정석이 재혁을 부른 것은 뭔가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기에 잠시 자리에 앉아 있었다. 잠시 후 정석이 재혁을 보고선 한 장의 서류를 건냈다.
“갑자기 와 달라고 해서 죄송합니다.”
“도대체 무슨 일인 겁니까? 슬로바키아로 출국할 상황인데.”
“일단 이 서류를 보세요.”
“뭡니까? 세나이테르 성 안드레아 학원 축제 레이싱 대회?”
“세나이테르의 성 안드레아 학원이 동유럽에서 잘 알려진 학원이거든요? 루마니아 현지에서 하는데, 레이싱 대회를 열어서 말이죠. 재혁씨와 지은씨, 은주씨, 희진씨 정도라면 충분히 가능하지 않을까 하는데.”
“에이, 아마추어 대회잖아요. 됐어요. 시간 낭비라고.”
“이 사람도 참. 일단 이쪽으로 와서 봐요. 출전 엔트리를 보여줄테니.”
정석의 컴퓨터는 다름 아닌 매킨토시. 보통 윈도우나 리눅스를 쓰는 것과는 달리 매킨토시는 하드웨어에 제약이 많아 전문가가 아니고서는 쓸 수 없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매니악한 컴퓨터였다.(물론 최근의 맥 OS 버전은 윈도우와 같이 쓸 수 있다는 충격적인 발언이 나왔지만 말이다.)
“지금 엔트리를 보면 말이죠. 거의 다 아마추어인데, 재혁씨가 봐도 놀랄 사람이 있을 겁니다.”
“에? 이게 사실인 겁니까?”
명단에는 놀라운 이름들이 보였다. Soo-Hyeok Han(D.P 당시 노정석과 격돌함.), Min-Jeong Sin(D.P 당시 윤지은과 격돌) 그리고, Zerai Khanazeph(D.P 당시 송재혁, 박정민과 격돌)도 있었다.
“손에 피가 끓어오르는군요. 좀 자세히 설명해 봐요.”
“음 이번에 루마니아 세나이테르시에서 성안드레아 학원 축제가 벌여지는데 그때 세나이테르시의 도로들을 무대로 레이싱 대결이 벌어지는데 그때 남성부, 여성부, 초보자부 세 파트로 나눠서 레이싱 대결이 있나본데요. 상대적으로 적은 여자들은 예선리그전에 본선 토너먼트 그리고 남성부는 예선 없고 바로 토너먼트인데……,어디 이 사이트 보라고요. 여기가 가입 사이트이고. 이곳이……”
정석은 마우스를 몇 번 딸깍 거렸다. 매킨토시 PC를 사용하는 사람을 처음 보는 재혁은 불편하지 않냐는 질문을 했고 정석은 그렇게 불편하지는 않다고 하면서 웃었다.
“세나이테르시의 레이싱 커뮤니티인데. Zerai Khanazeph가 나갔다면서요. 분위기가 사뭇 진지하던데요.”
“바로 나서야 겠네요. 뭐 특별히 본인에게 줄 게 있나요?”
“있죠. 차에 붙이라고 스티커를 준비 했습니다.”
“웬 스티커요?”
“혹시 몰라서 박정민씨 생각이 나 하나 더 준비했으니 뭐 나눠서 쓰세요.”
재혁이 정석으로부터 받은 스티커는 다름 아닌 T&C의 주력인 태터툴스의 로고였다. 당연히 놀랄 수밖에.
“앗! 이걸 차에 붙이라고요?”
“네. 전 못 나서니깐, 재혁씨가 잘 해 보라고요~”
“알았아요. 에구, 비행기 잡아야 겠네요. 전 갑니다.”
즉각 T&C를 나와 공항으로 간 재혁은 공항에서 대기 중인 윤지은에게 자신 포함 4명을 등록시켜 놓으라고 이야기 하고는 규정 최고속도로 인천으로 이동했다. 낮 시간이라 그런지 도로는 상당히 한산했다. 만일 퇴근시간이었더라면 이런 일은 꿈도 못 꿨을 것이라는 것이 그의 생각이었다.

인천 국제공항. 붉은색 쎄라토 R이 은색 쎄라토 R 옆에 주차 되었고, 재혁은 즉각 그 차에서 내려 국제선 청사로 뛰어 들어갔다. 공항 내에서는 윤지은 일행이 대기하고 있었다.
“일단 등록은 했어. 실명으로 할까 생각했는데 익명으로 처리했어.”
“익명이라고? 어떻게 했는데?”
“재혁 오빠는 Pheonix로, 난 S.B.로……”
“잠깐만, S.B.라면 그거 부대 이름 아냐? 좀 너무한 것 아냐?”
“마땅하게 쓸 말이 없어. 그래서 그거 썼지.”
“그건 알겠고, 차은주와 윤희진은? 얘들도 나가야 할 텐데.”
“두 사람에게 물어서 골랐어. Sapphire와 Jade로 했다고.”
“Sapphire, jade? 그거 보석 아냐?”
“맞아요. 청옥(사파이어)과 비취옥. 그 두 보석의 영문이죠.”
“맙소사로군. 하필이면 보석이라. 참 비행기 시간은 잡았어?”
“KAL기로 가면 부다페스트에서 또 이동해야죠.”
“답이 안 나오네. 그러면 아시아나는?”
“그건 브라티슬라바로 가는 것이 있는데, 2회 환승. 프랑크푸르트와 뮌헨을 거쳐야 해요.”
“차라리 그걸 타는 것이 낫지. 총 비행시간은 약 하루 정도 잡아야 할 것 아냐?”
“네. 그건 그래요. 일단 기아 측에는 연락을 해 뒀어요. 슬로바키아 현지나 헝가리에 도착하면 차를 대기시킨다고.”
“알았어. 티켓은 내가 가서 끊어오지.”
항공사 카운터로 뛰어간 재혁은 거기서 브라티슬라바행 티켓을 4장 끊었다. 경유지가 프랑크푸르트와 뮌헨으로 되어있는 티켓이었던 것이다. 중간 중간에 시간이 남는 것이 특징이라면 특징이었다. 그동안 구경이나 하라는 소리인데, 그냥 버티는 것이 더 나이지도 모르는 상황이었다.
“둘씩 맞춰서 앉으면 될 거야.”

비행기 안. 앞뒤로 둘씩 맞춰 앉았는데 앞에는 재혁과 지은이, 뒤에는 은주와 희진이 같이 앉아 있었다. 비행기 이륙을 알리는 방송이 나오자 안전벨트를 맸고 비행기는 즉각 인천 상공을 출발해 슬로바키아로 향했다.


이동경로
(윤지은, 차은주, 윤희진 기준) : 한국 계룡대 - (경부고속국도, 신공항 고속국도) - 인천국제공항 - 루프트한자 비행기.
(송재혁 기준) : 한국 계룡대 - (경부고속국도) - 서울 T&C - (신공항 고속국도)(그 후는 윤지은과 동일, 사유는 인천국제공항에서 윤지은 일행과 합류)

'소설 > Festiv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Festival 외전 - 1  (2) 2006.08.26
Festival - 1  (7) 2006.08.12
  1. Favicon of http://www.jhweblog.net BlogIcon 이지스 2006.08.31 21:40

    이제 슬슬 조금씩 흥분되기 시작합니다. :-)

    • Favicon of http://sephia.tistory.com BlogIcon sephia 2006.09.01 23:24

      아, 경기는 송재혁 위주입니다.

D.P의 두 주인공의 캐릭터를 그려준 Silvermoon님이 운영자가 잘 들어가는 모 사이트에서 쓰는 글입니다. 참고로 이 작품의 시간대는 D.P 이후로 스토리 라인상 일부 D.P에 대한 스포일러가 나올 수도 있습니다. 스토리가 약간 Fantasy 적인 요소가 있으니 주의!


-대사 예고편-

"축제를.. 시작합니다!!"

"사상 최고점이다!!"

"이여자 두고보자!!!!"

"나.. 그냥 지나가는 나그네라 불러줘~~."

"저 두차 차이가 나질 않아 미칠듯한 스피드인데!!!"

=================================================================
Trance dark nightmare, Moon hang on the Midnight

Moon on the nightmare
Chapter 7. Festival
title. R U ready???
[단편 모음집, 막대기 사이마다 시간대는 틀립니다]



"으음.. 음............"
"일어났어??"

눈을 떠보니 자기 집이 아니라고 짐작. 그리고 옆에서 침대 옆에 앉아있는 사람은.

"아... 한수혁 오빠."

실버문이였다.

"미안하다. 나때문에 너까지 화가 미치는것 같다. 지난번 데스웰때도 그랬고."
"괜찮아요.. 그리고 고맙습니다. 항상 구해주셔서.."

"괜찮아.. 쉬어 어제 많이 피곤했을텐데."

"아 근데.."
"아 다른 여학생. 옆방에서 쉬고 잇으니까 푹자둬. 며칠 후면 축제잖아."

"네..."

샤이나는 다시 눈을 감았다. 실버문은 샤이나가 잠든걸 확인하고 방을 나섰다.

-유리군 정보국-

"Spirit.. 조사해 봤어??"
"글쎄 하지만 알아낸건 하나 있지."

중앙 컴퓨터 관리실에서 컴퓨터 한대에 자리잡고 열심히 타자질하고 있는 제라이, 바로 어제 실버문의 전리품이기도 한 팬던트의 문양을 조사중이었다.

"일단 거기 앉아라 국장. 국장도 피곤할텐데."
"피곤은 무슨... 그렇게 따지면 너는 벌써 쓰러졌어야 했어."

"나도 많이 성장했군. 예전에는 혼령도 없이 그걸 시전하면 바로 현기증으로 쓰러졌는데. 여하튼 잡설은 집어 치우자고 국장. 지금 중요한것은 바로 이거야."

제라이는 키보드 몇개 누르고 Enter키를 눌렀다. 모니터 화면에 무언가가 떳다.
"언어는 뭘로하지 국장."
"한글해라. 읽기 가장 쉬우니까."

Language : Korean

Changing...

데이타 파일 로드중....


"근데 국장.. 한글패치 국장이 다했나??"
"그렇지. 대략 2주 걸렸다."


시바의 노예.

[심볼마크]


"일치다. 그 팬던트하고 완전 똑같다."
"과연 그렇군. 역시 Spirit이군."


시바의 노예
The Servant of Siva

활동 근거지 : 광범위해서 찾기 힘듬
활동 내역 : 마약밀매같은 범죄행위로 인한 검은돈


"이게 다다. 더 이상의 자료는 없어."
"미치겟군. 그럼 이 집단이 그 둘을 납치했다고 해야겠군. 근데 말이야 아무리 생각해도."

"내 생각으로는 단순히 1200만유로를 갈취하려고 한게 아닌것 같아. 이 일 뒤에는 무언가가 있어."
실버문은 대답대신 고개를 끄덕였다. 모니터에는 계속 그 화면만 비치고 있었다.

--------------
"그래. 아무런 소식이 없다라....."

"네.. '마스터'. 우리가 얕잡아본것 같습니다."
--------------

"이제 수업은 여기까지. 돌아가면서 점심, 저녁 시간때만 도와줄예정이거든."

"네~~!!!."

도와준다 하니깐 학생들ㅡ특히 여학생들ㅡ은 기뻐하는 추세였다.

"아 저기요.."

어느새 다시 등교한 샤이나 갑자기 쇼핑백 하나를 들고 밖으로 나갔다. 그리고 실버문에게 한 여학생이 다가와서.

"잠깐만 기다려주세요."

실버문이 자세히 보니 납치당한 다른 여학생이였다.

"괜찮어??"
"..아... 네.."

순식간에 얼굴이 빨개져버린 여학생. 그리고 5분쯤 지났을까.

"저 웨이트리스 복장은 이정도면??"
실버문은 말 없이 엄지손가락을 들었다.

그리고 약간 시끌벅적 이후 축제를 위한 마리막 요리강습이 끝났다. 남은건 이제 2학년 C반이 알아서 하는것뿐. 그리고 샤이나가 손에 쇼핑백 3개를 쥐어주고.

"그나마 세분에게 어울리는걸로 집었거든요. 도와주실때는 이거 입고 도와주세요."

"아.. 알았다..."

그리고 실버문은 회사일을 핑계로 둘러대고 교실을 나와서 도망치듯이 밖으로 나와서 학원을 빠져나갔다. 그리고 빠른 속도로 자기 집으로 돌아갔다.

-------------------

"아 국장. 소식 들었나??"

"뭘??"

저택에서 저녁을 먹고 있을때. 제라이가 실버문에게 말을 꺼냈다.

"이번 성 안드레아 학원 축제때 말이지.."
"응.."

실버문은 어느새 밥을 다 먹고 물을 마시려고 하고 있었다.

"세나이테르시의 순환로 강변로를 무대로 레이싱 대결이 펼쳐진다더군. 그래서 우리 셋다 참가 신청서 냈어."
"푸읍!!!!"

실버문은 놀라서 물을 뿜어버렸다.

"한수혁 너도 한번 나가보지 그래. 상금이 자그마치 일만유로야. 물론 남성부, 여성부, 초보자부 이렇게 있긴 하지만. 참고로 초보자 파트는 5천유로 연희도 신청서 냈던데??"

"야 마티즈로 어떻게 드리프트를 하냐?? 아야!"
"오빠. 마티즈로 안나가..."

"근데 100000유로라면 한화 삼천 구백만!!!!!! 이렇게 만은돈을 어디서 후원했어??"

"레프리컨 컨스트럭쳐하고 스타라이트 벨로시티 그리고.."
민정이가 말하는데 실버문이 말을 끊었다.

"XIX Center.. 완전 유리군이 맡고있는 회사들이 협찬했구만. 하긴 그 세 회사가 힘을 합치면 상금정도야 커버할수 있겠군. 그리고 몇개 회사 더 협찬이지.."

------------------------------------
-대한민국 T&C본사-

“아니, 갑자기 무슨 일입니까? 긴급히 만날 일이 있다뇨.”
“재혁씨, 이걸 좀 보세요.”
갑자기 재혁이 T&C에 모습을 드러낸 것은 슬로바키아로 출국하기 약 4시간 전의 상황이었다. 윤지은, 차은주, 윤희진을 공항에 보내고 갑자기 들른 것인데, 노정석의 손에는 한 장의 서류가 있었다.

“루마니아 현지에서 레이싱 대회가 열린다는데 한번 도전해 보시죠?”
“에이, 아마추어일텐데, 뭐.”

“아마추어만 있는 게 아니라고요! 여길 보세요! 재혁씨가 잘 아는 사람도 있네.”
“네? 이…… 이게 사실입니까?”

명단에는 놀라운 이름들이 보였다. Soo-Hyuk Han(D.P 당시 노정석과 격돌함.), Min-Jung Sin(D.P 당시 윤지은과 격돌) 그리고, Zerai Khanazeph(D.P 당시 송재혁, 박정민과격돌)도 있었다.

“손에 피가 끓어오르는군요. 좀 자세히 설명해 봐요.”
“음 이번에 루마니아 세나이테르시에서 성안드레아 학원 축제가 벌여지는데 그때 세나이테르시의 도로들을 무대로 레이싱 대결이 벌어지는데 그때 남성부, 여성부, 초보자부 세 파트로 나눠서 레이싱 대결이 있나본데요. 상대적으로 적은 여자들은 예선리그전에 본선 토너먼트 그리고 남성부는 예선없고 바로 토너먼트인데……,어디 이 사이트 보라고요. 여기가 가입 사이트이고. 이곳이……”

정석은 마우스를 몇 번 딸깍 거렸다. 매킨토시 PC를 사용하는 사람을 처음 보는 재혁은 불편하지 않냐는 질문을 했고 정석은 그렇게 불편하지는 않다고 하면서 웃었다.

“세나이테르시의 레이싱 커뮤니티인데. Zerai Khanazeph가 나갔다면서요. 분위기가 사뭇 진지하던
데요.”
“바로 나서야 갰네요. 뭐 특별히 본인에게 줄 게 있나요?”

“있죠. 차에 붙이라고 스티커를 준비 했습니다.”
“웬 스티커요?”

“혹시 몰라서 박정민씨 생각이 나 하나 더 준비했으니 뭐 나눠서 쓰세요.”
재혁이 정석으로부터 받은 스티커는 다름아닌 T&C의 주력인 태터툴스의 로고였다. 당연히 놀랄 수 밖에.

“앗! 이걸 차에 붙이라고요?”
“네. 전 못 나서니깐, 재혁씨가 잘 해 보라고요~”
“알았아요. 전 갑니다.”

즉각 T&C를 나와 공항으로 간 재혁은 공항에서 대기 중인 윤지은에게 자신 포함 4명을 등록시켜 놓으라고 이야기 하고는 규정 최고속도로 인천으로 이동했다.
-------------------------------------

-축제 바로 전날-

"재료 제대로 챙겨!!"
"아 알앗어.."

"언니 요리기구 점검 다 했어요??"
"했어~~ 실버문 너는!!"

"나 만사 OK다~~"

"제라이 너는 뭐 할일있냐 왜 옷을 입냐??"

"코스 점검하러 그리고 대진표 슬쩍 해왔는데말이야. 꽤나 난감하더라."
"왜??"

"비밀이다."

"젠장.."

이때 실버문은 제라이의 표정이 약간 굳어있음을 확인했다.

'왜그러냐??'

그리고 준비한 모든걸 다 쓸어서 지난번 납치범들이 타고 다니던 기아 세도나 차 뒷트렁크에 모조리 다실어버리고 학교로 출발했다. 참고로 세도나차의 열쇠를 납치범들에게 갈취해서 지금은 실버문 패밀리가 쓰고 다닌다.

-학교-

"늦어서 미안~~"

"괜찮습니다!!"

"샤이나.. 준비는 어때가??"
"괜찮아요 밤에 도둑만 안들면 확실히 이번 축제때 크게 벌일지도."


그리고 시끌벅적하게 모든 준비를 마치고 마지막으로 담임선생님이 직접 나오면서 문을 잠구고 열쇠를 챙겻다.

그 다음에 모두가 나가자 슬쩍 실버문과 다키니가 돌아와서/

"다키니.. 보호마법이다."
"네 ^^"

그날밤에 어떤 한 학생이 스파이짓을 하려고 2학년 C반에 침투 자물쇠 따기는 성공했으나 다키니의 보호마법때문에 바로 튕겨져 날라갔다는 뒷이야기가 있다.

===================================

'소설 > Festiv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Festival 외전 - 1  (2) 2006.08.26
Festival - 1  (7) 2006.08.12
  1. 2006.08.15 15:23

    비밀댓글입니다

  2. Favicon of http://www.jhweblog.net BlogIcon 이지스 2006.08.17 22:48

    이해하기가 좀 어려워요.. @@;;

    • Favicon of https://sephia.tistory.com BlogIcon sephia 2006.08.17 23:24 신고

      저기에 들어가는 레이싱이 더 재미있다죠. ㅋㅋㅋ

    • Favicon of http://www.carfain.net BlogIcon CarFain 2006.08.18 15:17

      우리모두 마음으로 느껴보아요..?

  3. 2006.08.25 12:39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sephia.tistory.com BlogIcon sephia 2006.08.26 13:01 신고

      재미있게 보고 계신다는 것이 다행입니다. 외전도 올라갑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