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 분의 글을 보고 필 받아서 돌립니다!!

그 분의 글은 여기로 가시면 됩니다.




바로 얼마 전 막을 내린 2005 FIA Gran Turismo World GT Championship. 여기서 모습을 드러낸 인물 중 모두의 눈을 놀라게 한 남자가 있었다. 바로 2004년 GT 챔피언이기도 한 송재혁 선수인데 일본 Mazdaspeed로 참가해서 세계적 스포츠카들이 즐비한 이 대회 최고 부분에 참가해 당당히 톱 10 안에 이름을 올려 한국인 최초로 톱 10 진입에 성공한 주인공이 되었다.

본지는 이번 대회에서 국제적으로 두각을 드러내면서 국제적 인사가 된 송재혁 선수를 화성에 있는 기아 KTR Volcano의 숙소에서 만날 수 있었다. 그동안 여러 잡지에서 인터뷰가 나간지라 이번에는 간단하게 개인적인 이야기나 비화를 들을 수 있었다. 인터뷰 당일날 송재혁 선수는 막 연습을 끝내고 계룡대로 내려가려고 했는지 보기 드문 군 정복을 입고 있어 기자가 못 알아볼 뻔 했다.

(이하 오토코리아는 AK, 송재혁 선수는 JH라 하겠다.)

AK : 안녕하세요. 오토코리아의 유재광 기자입니다. 지난 시즌 챔피언으로 만난게 작년 11월 이었는데 근 3개월 만입니다. 군 정복을 입은 모습은 처음입니다만.
JH : 네, 안녕하세요. 송재혁입니다. 오토코리아의 기사는 저도 인터넷으로 자주 봅니다만 일본에서는 볼 시간이 없었던 데다 인터넷이 잘 안 되서 기사를 보지 못했습니다. 대회 기사를 잘 썼다고 들었는데 말입니다. 그나저나 유 기자님은 처음 봅니다. 지난 인터뷰는 최경문 기자님이 하셔서 만담 비슷하게 갈 뻔 했는데 말입니다.

AK : 그랬습니까? 처음 알았군요. 올해로 데뷔 9년차라고 들었습니다.
JH : 네. 벌써 그렇군요. 1996년에 구형 프라이드로 데뷔했으니까 벌써 10년이 다 되었군요. 아이고.

AK : 데뷔 당시와 지금이 상당히 다른가요?
JH : 달라도 한참 다르죠. 저 데뷔할 당시만 해도 완전히 현대차 독주 중심으로 나갔으니까, 구형 프라이드가 우승한 것은 일대 혁명이죠. 지금이야 뭐, 나오는 차들도 많아졌지만 말입니다. 지금 국내 리그에 수프라, 350Z, 클리오, 포르쉐, 아반떼, 그리고 G2X나 뉴 엘란 등, 불과 3~4년 전이라면 생각을 못 할 것들이죠.

AK : 그렇군요. 일단 올해 1월부터 기아 볼카노와 KTR이 통합되어 통합 주장을 맡는다는데 주장으로서 어깨가 무겁겠어요.
JH : 네, 이제 올해 1월 1일부로 주장이 되었거든요. KTR 멤버들과 볼카노 멤버들이 다 모인 적이 없어서 처음에 어떻게 애들을 관리할까 생각했습니다. 그러다보니 군 생활관에서 어떻게 하는지도 알아보고 이랬죠. 다들 놀랐습니다. 감독님이 애들을 군대식으로 관리할거냐고 묻더군요. 아시는 분이 왜 그러시는지.

AK : 그나저나 숙소명이 놀랍습니다. 옵티마 아파트라니요.
JH : 용인에 있다가 화성으로 옮기면서 살게 되었습니다. 원래 3인 1실인데 제 방만 2인 1실로 박준혁과 함께 씁니다. 후후

AK : 군인 출신 최초의 카레이서, 더군다나 현직 장성의 신분으로 지옥의 레이스라 불리던 다카르 랠리를 완주한 것이 불과 1년 전이었는데 기분이 참 묘하셨을 것 같습니다.
JH : 그렇죠. 그때는 이제 아무런 계획도 없이 나갔으니까, 사실은 아시겠지만 쌍용이 90년대에 무쏘와 코란도 훼밀리로 다카르에 나섰잖습니까. 우리도 그만큼 해 보고 싶었던 거에요. 다만 이 상황에서 구형 스포티지가 단종되었으니 쏘렌토 2대와 지원 차량으로 나갔습니다. 거기서 이제 중위권이지만 완주에 성공한 거고요.

AK : 그때도 강홍준 감독 지휘로 나간겁니까?
JH : 네. 그렇죠. 이제 거기서 완주하니까 와, 진짜 남은 것은 월드 GT 챔피언십 밖에 없다란 생각이 들더군요. 이 나이에 포뮬러는 포기했고.

AK : 결국은 이제 기아 팀으로 안 되니까 한번 제대로 해 보고 싶어서 일본의 Mazdaspeed와 접촉해서 참가하신 거군요.
JH : 그렇죠.

AK : 이제 개인사를 이야기 해 보죠. 2남 무녀에 장남. 거기다가 군인 집안에 현역 장성. 그런 사람이 카레이싱에 뛰어든다고 했을 때 다들 놀랐을 거 같습니다.
JH : 난리났죠. 장성 되기 전만 해도 아예 작정하고 경기 있는 날만 골라서 외박했어요. 비행장 활주로에서 연습하고. 그러다 비행단 단장 되었을 때 아주 피볼 뻔 했죠.

AK : 뭐 듣기로는 아예 군복을 벗을 뻔 하셨다고 들었습니다만.
JH : 네. 뭐 그래도 회사에서 지원했으니까 이 정도였고 덕분에 공군 신병들이 엄청 들어왔죠.

AK : 올해에는 신설된 클래스인 S-GT로 뛰신다고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어떤 클래스인가요?
JH : 저도 듣기로는 이제 국내 경주 최상위라더군요. 350마력 이상의 고성능 스포츠카들이 무제한으로 붙는 경주인데 아마 이건 자연흡기 엔진에게서 해당되는 것이겠죠. 들으니까 터보 엔진은 제한을 가한다고 들었습니다. 일본 Super GT에서 아이디어를 얻은 것으로 압니다.

AK : 어디서 들으니까 송재혁 선수가 국내에서 알아주는 BMW 광이라던데요.
JH : (쓴 웃음을 지으며) 맞아요. 저 진짜 악명 높아요. MCK[각주:1] 모임 때 한번 참가했더니 다들 놀랐다니까요. 현역 카레이서가 여기에 웬 일이냐고. 그래서 이제 나도 BMW제 바이크가 있는데 오면 안 되냐고 하니 더 놀라더군요.

AK : 그러고 보니 프라이드, 세피아, 엑센트, 아반떼, 투스카니, 뉴 프라이드 R, 쎄라토 R, 뉴 엘란, 이게 몇 대입니까?
JH : 국제 대회까지 하면 더하죠. 어휴, 저 이러다 완전 자동차 폐인 되겠습니다. 지금 뒤에 있는게 뉴 엘란인데 올 시즌부터는 이녀석과 함께 하죠.

AK : 뉴 엘란은 어떤 차인가요?
JH : 작년 여름에 출시되었는데 기아의 정통 스포츠카입니다. 해외 레이싱을 준비하기 위해 만든 거지만 국내 레이싱에도 투입하기로 결정했고 말이죠. 올 시즌 저와 박준혁 선수가 몰 차량입니다.

AK : 팀에서 제일 잘하시겠죠? S-GT 머신을 몬다면?
JH : 잘 하는 것을 떠나서 횡가속이 높은 머신을 타고 제대로 버티는 선수가 없어서 저에게 맡긴 거에요. 저만 유독 3~4G를 버티는지라, 저에게 맡긴 듯 싶어요. 그렇다고 준혁이를 버리는 카드로 치부하기에는 좀 그렇죠.

AK : 그럴 겁니다. 올 시즌에도 기대해 봐도 되겠습니까?
JH : 기대 하시는 것이 좋을 겁니다.

AK : 좋습니다. 이제 마지막이군요. 팬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습니까?
JH : 네, 안녕하세요. 팬 여러분. 기아 KTR Volcano의 송재혁입니다. 작년 시즌, 여러분의 응원으로 우승에 이를 수 있었습니다. 올해 월드 챔피언십 역시 여러분이 응원해 주지 않으셨다면 아마 목표였던 톱 10 진입도 물 건너갔겠죠. 올해 3월 26일이면 2005년 시즌이 개막합니다. 올 시즌에도 멋진 모습으로 여러분의 성원에 보답하는 저 송재혁이 되도록 하겠습니다. 될수 있는 한, 빠른 시간 내에 여러분을 뵙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송재혁이 누구인지 모르는 분들을 위해서 잠시 소개하면
송재혁(宋宰赫)
국적 : 대한민국
나이 : 36세
출신지 : 대한민국 충남 대전시
소속 : 기아 KTR Volcano
올 시즌 차량 : 기아 KTR Volcano 뉴 엘란
팬레터 쓸 곳 : (445-714) 경기도 화성시 우정읍 화산리 산 21-5 기아 옵티마 아파트 가동 305호
가족관계 : 2남 무녀의 장남, 미혼
취미 : 노래방, 바이크 드라이빙, 요리
특징 : 현역 공군 참모총장. 군 인사 최초의 카레이서.

역대 경력(국내외 통합)
1996년 - KARA 신인왕전 종합 3위(기아 프라이드 → 기아 세피아)
1997년 - 프로 전향, 오일뱅크 팀으로 나서서 투어링 B 클래스 활동, 드라이버 랭킹 2위
1998년 - 투어링 B 우승
1999년 - 투어링 A 전향, 한국 모터챔피언십 제 6전 우승, 랭킹 8위
2000년 - 투어링 A 클래스 드라이버 랭킹 2위/국제 경기에 준하는 대회인 태백 24시간 내구 레이스 참전, 9위 기록(현대 티뷰론 터뷸런스로 참가.)
2001년 - FIA Gran Turismo World Championship N 클래스 참전, Retire(현대 티뷰론 TGX, 직렬 4기통 2리터 250마력), KMRC GT 챔피언십 통합 챔피언(오일뱅크는 메뉴팩쳐 우승/드라이버는 이명목 선수와 공동)
2002년 - FIA Gran Turismo World Championship N+ 클래스 참전, 처음으로 완주(37위, 현대 티뷰론 SE, V형 6기통 2.7리터 300마력), KMRC GT 챔피언십 드라이버 랭킹 4위 및 메뉴팩쳐 랭킹 3위
2003년 - KMRC GT 챔피언십 드라이버 챔피언
2004년 - 다카르 랠리에 T-2 클래스 전용 쏘렌토로 참전, 33위로 완주(한국인 드라이버로는 두번째 완주, V형 6기통 3.5리터 300마력), KMRC GT 챔피언십 통합 챔피언
2005년 - FIA Gran Turismo World Championship GT 클래스 참전, 클래스 8위(Mazda RX-8 SE3P, 3로터 20B형 엔진 개조)

기아 KTR Volcano 뉴 엘란
- 올 시즌 송재혁 선수와 함께 할 차량. 2004년에 출시된 뉴 엘란의 레이싱 경주 차량이다. V형 6기통 2.7리터 엔진을 얹어 최고출력 350마력을 내며 시퀸셜 6단 변속기를 맞물렸다. 구동방식은 FR로 올 시즌 우승을 자신하는 차량.

전장/전폭/전고(mm) : 4,630/1,865/1,385
휠베이스(mm) : 2,820
무게 : 1,052kg
엔진 : V형 6기통 2.7리터 자연흡기
배기량 : 2,656cc
최고출력 : 350ps@9,500rpm
변속기 : 수동 기반 시퀸셜 6단 미션
구동방식 : FR(FMR)

  1. BMW Motorrad Club Korea. 송재혁 선수는 이 클럽의 명예회원이다. [본문으로]
쌍용자동차, W 쿠페를 양산하는가?

2005년 1월 11일 오후 9시 30분, 경향신문 인터넷 홈페이지 업데이트

최근 쌍용자동차의 행보가 심상치 않다.
RV 챔피언십에 참가 중인 태풍 레이싱 팀에 대한 자금 지원이 크게 이루어지고 있을 뿐 아니라 주전 드라이버 중 일부가 최근 테스트카를 몰고 있다는 소문이 나돌고 있다.
평택에 있는 쌍용자동차의 중앙 연구소에 최근 들어 체어맨의 보디를 씌운 테스트카가 돌아다니는데 일설에 의하면 체어맨의 보디를 씌운 테스트카가 지난 1997년 서울모터쇼에서 공개되었던 W 쿠페의 양산모델이 아닌가라는 추측도 나돌고 있다.
이는 뉴 체어맨이 지난 2003년에 나온 만큼 체어맨을 다시 테스트할리가 없다는 누리꾼들의 추측인데 쌍용자동차에서는 아직 확정된 것이 없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쌍용차의 워크스 튜너인 라이노스 소속의 한 관계자는 '만일 나온다 하더라도 이미지 모델로 만족하게 될 것.'이라고 했으나 W 쿠페가 체어맨을 바탕으로 한 대형 쿠페인만큼 나오면 충분한 쇼크를 불러 일으킬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쌍용의 W 쿠페는 지난 1997년 서울모터쇼에서 공개된 쌍용의 컨셉트카로 고부가가치의 틈새 시장을 노리는 전략으로 계획되었다. 이는 국내에는 없는 럭셔리 쿠페 시장을 파고들기 위한 것으로 본래 개발 목적은 97년도 서울 모터쇼에 출품하기 위한 것이었으나 해외로의 수출 등을 고려해 양산이 검토되다 중단되었다.
당시 섀시와 엔진 등 거의 대부분의 부품을 W-CAR와 공용하여 바로 양산이 가능한 정도의 완성도를 지니고 있었으며 2+2의 4인승 쿠페로 2.3X 230마력 엔진으로 최고속도는 시속 270km로 알려져 있었다. 특히 벤츠 특허의 싱글 암 와이퍼를 채용했고 휠 베이스는 2천715mm로 체어맨 대비 185mm를 단축시켰었다.

만일 이것이 8년 만에 부활한다면 국내 스포츠카 시장에 지각변동을 몰고 오기 충분한 것이다.

경향신문 유진환기자(dbwlsghks@kyunghyang.co.kr)



[단독] 쌍용자동차, GT 챔피언십 S-GT에 참전!
머신은 W 쿠페, W 쿠페의 이름 정식 공개

2005년 1월 16일 오후 4시 30분 업데이트

쌍용자동차(대표 : 소진관)는 오늘 오전 11시 30분에 평택 본사에서 기자회견을 가지고 2005년 GT 챔피언십에 참가한다는 뜻을 정식적으로 선언했다.
소진관 사장은 이 자리에서 '쌍용자동차의 기술력을 다시 한번 보여주기 위해 참전을 결심했다'고 밝혔으며 기존의 워크스 튜너를 확대할 것임을 재확인했다. 이날 자리에서는 머신 및 드라이버들이 공개되었으며 이 자리에서 소진관 사장은 새로이 출시할 쿠페의 명칭을 정식적으로 공개했다.
소 사장은 그동안 W쿠페를 기다린 사람들이 너무 많았던 것으로 안다고 하면서 최근 자금 사정이 많이 나아짐과 동시에 신차를 개발할 수 있게 되었다면서 쌍용이 새로이 개발한 쿠페 모델을 공개했다.

쌍용이 정식으로 공개한 W 쿠페의 공식 명칭은 체어맨 쿠페. 체어맨의 플랫폼을 베이스로 만들었지만 쌍용이 최근 만들고 있다는 체어맨 아랫급의 중형 승용차를 많이 닮은 디자인이었다. 한편 파워트레인은 체어맨의 엔진을 기본적으로 따르되 2.3리터 터보 모델과 2.8리터 슈퍼차져 모델, 그리고 3.2리터 NA와 3.6리터 NA 모델의 4종류가 소개되었다.

한편 쌍용차 워크스팀인 라이노스에서 이날 체어맨 쿠페의 레이싱카를 공개했는데, 레이싱카의 엔진이 직렬 6기통 3.2리터 엔진으로 결정되었다고 한다. 메르세데스 벤츠의 M104.99x형 엔진은 체어맨, 코란도, 무쏘, 렉스턴에 얹힌 가솔린 엔진으로 현재 쌍용자동차의 무쏘 랠리카에 얹힌 엔진. 이날 라이노스는 '벤츠 엔진이 GT 챔피언십에 위협적 존재로 등장할 것.'이라는 포부를 밝혔다.

이날 공개된 체어맨 쿠페 레이싱카의 제원은 다음과 같다.

전장 : 4,815 mm
전폭 : 1,820 mm
전고 : 1,316 mm
휠베이스 : 2,715 mm
중량 : 1,150kg
엔진 : 직렬 6기통 NA
배기량 : 3,199cc
최고출력 : 330ps@9,000rpm
최고속도 : 290km
태백 레이싱파크 랩타임 : 4km의 풀코스 기준 58초 07
변속기 : 6단 시퀸셜


쌍용자동차에 의하면 서킷에서의 상대는 S-GT 클래스의 전 머신이며, 양산차는 기아 뉴 엘란 및 GM대우 아카디아, 포르쉐 케이맨 등이라고 밝혔다.


평택=주철진 기자(wncjfwls@kyunghyang.co.kr)
  1. Favicon of https://genmaster2.tistory.com BlogIcon 제너럴마스터 2009.01.11 01:22 신고

    카테고리 안봤으면 순간 진짜로 착각할뻔 했습니다.

    • Favicon of https://sephia.tistory.com BlogIcon sephia 2009.01.11 01:36 신고

      으헉!!

      입영 1일을 남기고 또 한분이 걸려들다. ㄱ-

  2. rex 2009.01.15 16:07

    ㅎㅎ 쌍용에서 진짜 저런거 만들믄 어떨까요?
    롤스로이스 드롭헤드와 맞먹겠는데요~

2004년 12월 16일 자동차 전문 언론 오토코리아


기아 볼카노, 연봉협상 돌입

2004년 GT 클래스 챔피언인 기아 볼카노가 드디어 연봉협상에 돌입했다. 기아 볼카노는 올 시즌 송재혁 선수가 다른 일로 정신이 없어 제대로 참전을 못 했음에도 불구하고 다른 선수들의 활약과 신차인 쎄라토 경주차의 성능에 힘입어 우승을 차지할 수 있었다. 기아자동차 볼카노의 강홍준 감독은 연봉협상 시작을 알리는 회견을 하면서 '내년 시즌에도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는 선수에게는 그에 대한 보답을 하겠다."고 밝혔다.

강 감독은 '올해 송재혁 선수가 큰 활동을 보이지는 못했지만 지도자 수업을 받고 있어서 3~4년 안에 아마 송재혁 선수가 내 자리를 물려받거나 아님 팀 코치로 활동하는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혀 송재혁 선수의 지도자 변신설에 무게를 실었다.

한편 강 감독은 일부에서 흘러 나오는 2005년 FIA Gran Turismo World GT Championship 참가설에 대해 아직 머신도 준비되지 않은 판국에 참전은 어렵다고 본다고 하면서 일부 선수들이 개인적으로 팀을 꾸려 나간다면 도와 줄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한편 기아 볼카노는 내년시즌부터는 KTR 볼카노라는 이름으로 참가한다고 정식적으로 밝혔는데 이는 KTR과 볼카노를 운영하는 유지비가 원인이 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문제가 생기면서 기존 KTR 팀의 선수 및 코칭스탭의 승계 문제가 초미의 관심사로 떠올랐는데 이 자리에서 강 감독은 '김유라 KTR 감독과의 협의 결과 선수단 전원을 승계하고 KTR의 주장인 박준혁 선수의 대우를 송재혁 선수급으로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강 감독은 그렇게 한 이유를 '박준혁 선수가 송재혁 선수의 친우라고 해서 하는 것이 아니라 박 선수의 실력을 보고 결정한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취재 : 유태민 기자(t_m_yoo@autokorea.co.kr)

 

송재혁 선수, FIA Gran Turismo World GT Championship 참전 가능성 있어

기아 볼카노의 주력인 송재혁 선수가 내년에 일본에서 열리는 FIA Gran Turismo World GT Championship에 참전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이는 정몽구 회장이 얼마전 우승을 차지한 기아 볼카노 선수단을 격려하는 자리에서 밝힌 내용으로 강홍준 감독이 연봉협상 개시를 선언하기 4일 전에 나온 발언이었다.

팀의 실질적인 오너인 정 회장의 말에 의하면 송재혁 선수가 내년에 일본에서 열리는 GT 챔피언십에 나가고 싶어했다고 하면서 모터스포츠로 이 자리까지 올라온 그에게 필요한 보답이 아니겠냐고 강 감독에게 말한 것. 이에 강 감독은 아직은 아니라면서 송재혁 선수가 직접 이야기 하면 그렇게 해 줄 방침이라고 밝혔다.

정 회장의 이번 발언은 새로 신설될 S-GT에서의 성공 기원과 동시에 회사의 이미지를 한단계 더 올리려는 계획의 초석으로 보인다.

한편 현대기아차 그룹은 2005년 1월 1일 부로 정의선 이사를 모터스포츠 사업부 총 책임자로 발령한다고 발표했다. 이는 그룹 차원에서 모터스포츠 사업을 집중적으로 관리한다는 것을 선언하는 것으로 풀이되며 이에 따라 그룹 차원의 모터스포츠 지원이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조준호 기자(toms2004@autokorea.co.kr)





※ 본 카테고리는 소설 Delta Project와 관련해서 가끔 올리는 가상 뉴스 카테고리입니다. 실제라고 믿지 마세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