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피아의 자동차 연구소



「그랜드카니발」, 미국 돌풍 예감

- 미국시장 본격 판매 들어가는 그랜드카니발 신차 붐 조성
- 샌디에고에서 미국 자동차전문기자단 초청, 대규모 시승회 개최
- “편의사양, 스타일, 엔진… 최고의 경쟁력 갖췄다” 호평 받아

기아차가 미국시장 전략차종인 『그랜드카니발』의 현지 본격 판매에 맞춰 대대적인 신차붐 조성에 나섰다.

기아자동차㈜는 최근 미국 샌디에고에서 미국 자동차 전문기자단 80명을 초청해서 다음달부터 미국시장에 본격 판매되는 『그랜드카니발(수출명:세도나)』의 시승회를 개최했다.

미국지역 유력 언론매체의 자동차 전문기자단으로 구성된 그랜드카니발 시승단은 “그랜드카니발의 다양하고 고급스러운 편의사양, 유연한 코너링, 강한 파워를 갖춘 엔진 등 모든 면에서 최고의 경쟁력을 갖췄다.”고 평했다.

미국시장에 다음달부터 본격 판매되는 『그랜드카니발(수출명:세도나)』은 3,800cc 가솔린 엔진을 장착했으며 도요타 시에나(Toyota Sienna), 혼다 오딧세이(Honda Odyssey), 닷지 캐러반(Dodge Caravan) 등과 경쟁하게 된다.

한편, 기아차는 올해 미국시장에『그랜드카니발(수출명:세도나)』에 이어 신차 『로체(수출명:옵티마)』, 『UN(프로젝트명)』을 투입하고 지난해(275,851대)보다 15.9% 늘어난 32만대를 판매할 계획이다.


뭐, 기아가 잘 나가고 있다는 것이 좋은겁니다. 좋은 거죠.

그런 의미에서 기아 만세~(후후)


기사&사진 제공 : 글로벌 오토뉴스(http://global-autonews.com )

Comment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