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피아의 자동차 연구소

지름 +1

지름신 강림의 계절인가. 쿨럭.

최근에 연속해서 지름신의 강림이 이어지고 있다. 운영자가 드디어 미쳐버리기 시작한 것인지 몰라도 올 여름 이후 잠잠하던 지름신의 강림이 11월 이후 재개되기 시작했다.

최근 운영자가 지른 물품들은 다음과 같다.


2006년 11월 20일
도서 2권 지름(미국은 점령당했다, 로마인 이야기 14권)

2006년 12월 21일(?)
CTRacer(씨티레이서, 운영자가 하는 게임 중 하나) 상에서 신차를 지름(Cera-150)

2006년 12월 22일
도서 2권 추가로 저지름.


지름신이여, 어찌 본인을 시험에 들게 하시나이까!!!


쿨럭



본 글은 운영자 개인의 잡소리이며, 본 사이트의 모토와는 무관합니다.

'개인사 > 개인적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티스토리 달력 도착!  (14) 2007.01.18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8) 2007.01.01
요새는...  (4) 2006.12.22
경축!! 운영자 군에 가다!!  (8) 2006.08.09
오늘은.  (17) 2006.04.08
[이제는 말할 수 있다] 이 분이 그 분이었어?  (8) 2006.03.28

Comment +4

  • 책구입은 부모님도 용서하십니다.. 이건 지름에 속하지가 않는거죠!

  • Favicon of http://www.rexkaile.com/ttm/ BlogIcon rex 2006.12.23 00:53

    넵..책은 질러도~^^
    저도 얼마전에 두권 질렀군요~
    제 주위분들 보면...
    차튜닝, 카메라, 오디오, 게임기, 맥북 등등
    어마어마한 지름신들이 -.-;
    파산신이 바로 따라와주시는 지름신들이시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