톱기어 2008년 4월호에 나온 Spirra S 기사입니다. 끌끌


스피라의 양산형이 모습을 드러냈다. 독창적 디자인은 수입 수제 고성능 머신들과 견줄 만하고, 400마력을 내는 2.7 수퍼차저 엔진과 레이스로 다듬은 탄탄한 하체는 흠잡을 데 없다


Photography by Dae II Choi


한국산 호랑이가 유럽산 종마를 물어뜯었다?[각주:1] <타임> 지에 소개될 이 놀라운 소식이 조만간 들려올 예정이다. 자동차를 사랑하는 한국인이라면, 지금 이순간 만큼은 자부심을 가져봐도 좋다. 여기 보이는 낮게 깔린 은빛 머신은 이탈리아 수제 수퍼카도 아니고, 영국 귀족들이 즐기는 키트카도 아니다.


이 차의 정체가 '스피라'라는 사실을 알아챈다면 아마도 흠칫 놀라거나, 혹은 무릎을 치며 미소 짓게 될 것이다. 소문만 무성했던 스피라가, 드디어 쇼룸에서 돈을 주고 살 수 있는 양산차로 등장했다. 그것도 꽤 근사한 모습으로 말이다.



알다시피 이 차는 지금으로부터 7년 전[각주:2] 경기도 용인에 자리잡은 프로토라는 디자인 회사에서 잉태했고, 한국인의 손으로 만든 첫 미드십 스포츠카라는 딱지를 달고 있었다. 하지만 PS2라는 코드명이 스피라로 변할 때까지, 이 차는 수많은 루머와 오해에 시달려야 했다. 솔직히 오해엔 대해서는 나도 할 말은 없다.


지난 2005년 10월에 화보 촬영을 위해 국내 최초로 움직이는 스피라에 동승했었다. 물론 완성된 모델은 아니었지만, 그렇다 해도 가슴 설렌 기대는 순식간에 실망으로 바뀌고 말았다. 내장재는 그렇다 쳐도 설익은 파워트레인은 이 차가 과연 양산될 수 있을지 의심케 했다. 그래도 설계부터 디자인까지, 정말 맨땅에서 시작해서 이 정도를 이뤘다는 사실 만큼은 인정해주고 싶었다.



하지만 이후로 3년 동안, 그 누구도 스피라의 양산형이 나오리라 장담하지 못했다. 지난해 어울림모터스가 스피라를 넘겨받고, 새로운 스피라를 쇼룸에서 팔겠다라고 선언했을 때조차 반응은 시큰둥했다. 의심의 벽은 너무나 높았다. 하지만 쇼룸과 AS센터 등을 정비하고, 엠블럼이 확정됐으며, 뉴 스피라 GT 버전을 내놓겠다는 어울림모터스의 약속은 차례로 지켜졌다. 그리고 양산 버전에 쓰일 부품들이 하나하나 공개되었다. 양산을 향한 행보가 착실히 진행되었다. 급기야 뉴 스피라 GT 270은 얼마 전 국내 모터스포츠에서 우승을 차지했다.[각주:3]


계획보다 약간은 늦어졌지만 어울림모터스는 약속을 지켰다. 일련의 과정을 거쳐 드디어 우리 앞에 스피라 S라는 한국형 미드십 스포츠카의 본질이 모습을 드러냈다. 스피라 S의 공식 데뷔 무대는 4월말의 북경 모터쇼. 비슷한 시기 열리는 부산국제모터쇼에서 공개했으면 싶기도 하지만, 굳이 북경 모터쇼를 낙점한 데서 이 차의 지향점을 짐작할 수 있다.



스피라 S는 화려한 실버 컬러와 한국 호랑이를 상징하는 독자적 엠블럼이 돋보인다. 첫인상은 지난번 <톱기어>에 소개됐던 스피라 GT 버전의 마스크가 살짝 비친다. 굴곡진 보닛과 길게 뻗은 헤드램프는 과거 프로트 스피라와는 확실히 다른 느낌을 준다. 스피라 S는 길이가 4천357밀리미터, 너비는 1천924밀리미터이며, 높이는 1천216밀리미터, 휠베이스는 2천660밀리미터다. 전체적인 몸집은 람보르기니 가야르도 정도로 보면 되겠다.


보디 디자인은 공력과 다운포스를 고려해서 설계했다. 차체를 모두 카본으로 만들어 전체 무게는 1천80킬로그램 정도로 억제했다. 외관의 하이라이트는 엔진룸이 아닐까 싶다. 미드십 스포츠카답게 강화유리 보닛 덮개를 마련해 페라리처럼 밖에서 엔진을 들여다볼 수 있도록 했다. 뒷모습은 강렬한 카리스마로 가득하다. 수퍼카다운 냄새가 풍기는 테일램프와 스피라 S 전용으로 제작된 머플러, 그리고 무지개 모양의 캐릭터 라인이 눈길을 끈다.



흡족한 시선은 인테리어에서도 이어진다. 항공기 좌석을 연상시키는 대시보드는 천연가죽으로 두툼하게 포장했고, 레카로 버킷시트, 모모 스티어링 휠 등으로 수입 수제 스포츠카 못지않은 구성을 완성했다.


특히 IT 강국의 이점을 살리기 위해 오너와 유기적으로 대화가 가능한 메인 컴퓨터 SCM(Secureworks Car Manager)을 실내에 심었다.[각주:4] 이를 통해 오너의 얼굴을 인식한 뒤에야 엔진이 작동하고, 터치스크린으로 시동을 걸 수 있는 독특한 시스템을 선보인다.



하지만 스피라 S의 본질은 이러한 눈요기가 아닐 것이다. 스피라의 하체와 성능은 약 10년이라는 세월에 걸쳐 연구와 설계를 반복했다. 앞뒤 모두 더블위시본 서스펜션 구조를 지녔고 차고 조절식 쇼크업소버 등으로 레이싱카와의 구분을 없앴다. 브레이크는 신뢰도 높은 브렘보 제품. 스피라 S 전용으로 만든 18인치 5스포크 타입 단조 휠도 돋보인다.



V6 2.7리터에 수퍼차저를 얹은 스피라 S의 엔진은 최고출력 400마력/6천rpm, 최대토크 35.5kg.m/4천500rpm을 뽑아낸다. 최고속도는 시속 305km, 0 → 시속 100km 가속을 4.8초에 끊는 스프린터다. 추후에 시퀀셜 기어를 고를 수 있는 500마력짜리 터보 모델과, 600마력 트윈터보 버전도 데뷔할 예정이다.[각주:5]



디자인이나, 수치상의 성능만 놓고 보면 우리 손으로 만든 첫번째 미드십 스포츠카는 세계 어디에 내놓아도 손색이 없을 만큼 귀한 요소들을 갖췄다. 어쩌면 오랜 기간 기다린 끝에 얻어낸 결과이기에 성급하게 느껴지지도 않는다. 스피라라는 이름은 한국인들 사이에서는 이미 귀에 익숙한 하나의 아이콘으로 자리잡았다.


문제는 오랜 세월 우여곡절을 겪으며 만들어진 부정적인 이미지들을 하루빨리 지워야 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독창성 가득한 한국적인 디자인과, 세계 수퍼카들과의 대결에서 얻어낸 성능 데이터는 스피라 S가 그저 만만하게 볼 상대는 아님을 입증한다. 사라졌던 한국의 호랑이가 돌아왔음을 의미한다는 스피라 S. 한국산 호랑이가 유럽산 종마들의 뒷다리를 물어뜯을 날도 얼마 남지 않았다.




에디터/황인상 취재협조/어울림모터스


SPIRRA S


Tech: V6 2659cc, 400마력, 35.5kg(m, MR,1080kg
Transmission: 6단 수동
Performance: 0 → 시속 100km 가속 4.8초, 최고시속 305km

※ 지금까지 공개한 스피라 관련 기사
2008/05/13 - [Auto/News] - [Motor Sports]아악!!! 감독님. ㅠ.ㅠ
2008/04/17 - [Auto/News] - '뉴스피라 GT270' 어울림레이싱팀 창단식 가져
2008/01/23 - [Auto/News] - 출시 임박 스피라(SPIRRA) 엠블렘, 슬로건 공개
2008/01/15 - [Auto Pics/Auto movie] - 스피라의 아버지 '김한철씨'
2008/01/03 - [Auto/정보] - 드디어 올 것이 왔다!!(스피라 GT)


기사&사진 : 톱기어 2008년 4월호

  1. 어디서 본 것 같다고? 타임지에서 정몽구를 소개하면서 나온 '개가 사람을 물었다'라는 소식을 생각하면 쉬울 것이다. [본문으로]
  2. 어울림모터스에 의하면 총 개발에 9년이 걸렸다는데 7년전이면 컨셉트카가 나올 때 아닌가? [본문으로]
  3. 4월 13일 타임트라이얼 제1전 슈퍼스프린트 부분에서 박정룡 감독이 우승. 5월 12일에 열린 타임트라이얼 2전에서는 구형 2005년 모델을 김범훈 선수가 타고 우승. GT270은 같은 날 열린 GTM 2전에 도전했으나 타이어 문제로 리타이어했다. [본문으로]
  4. 어울림모터스와 같은 계열사인 어울림 네트웍스의 기술력으로 보인다. [본문으로]
  5. 500마력 터보 버전은 최근에 발표되었다. [본문으로]

'Auto > 정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본 현지서 공수해온 향후 스포츠카 출시 정보 - 1  (8) 2008.10.05
스피라 홈페이지에서 퍼온 FAQ  (18) 2008.05.26
Spirra S in Topgear  (16) 2008.05.25
드디어 올 것이 왔다!!(스피라 GT)  (12) 2008.01.03
튜닝에 관한 일문일답 A to Z  (9) 2007.11.16
V6 레이싱카  (6) 2007.07.22
  1. Favicon of http://shakur.pe.kr BlogIcon shakur 2008.05.25 14:22

    Rex님 홈에 스피라 글에 쓰셨길래.. rex님 홈피에서 말씀드리는 것보다 Sephia님께 직접 말씀드리고 싶어서 왔더니 안그래도 스피라 글을 올리셨네요 ^^

    오해하실까봐 덧붙여서, 어울림 모터스 사장인 박동혁씨가 제 친구의 친구에요 -_-; 저도 관심 많이 가지고 있는걸 알아 주셨음 합니다. .

    실제 튜너들 사이에서 2.7 델타 엔진에 400마력 이상 뽑아내고 600마력 뽑고 하는거 수치상으로 불가능한게 아니라고 하더라도.. "양산차"로의 스펙을 가질 수는 없는 평가가 나오고 있어요. 베타엔진 400마력 상회 데이터는 많지만, 은근히 델타엔진 400마력 오버는 보기 힘들다고 해요. 초기 델타 엔진이 알루미늄 블럭이라 과급 튠이 불가능하다는 말도 있었고, 개선된 지금에도 델타 엔진은 6기 대배기량의 특징에 과급의 파워를 보태 350마력 수준으로 튠하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그리고 결국 프로스를 통해 AS까지 하겠다는걸 보면 결국 프로스 튜닝 노하우를 바탕으로 엔진을 튠 했다는 이야기인데... 프로스도 괴물같은 튠카들 만들고 합니다만, 그건 "쇼카" 로써의 의미지 실제 그걸로 매일 주말 즐길 수 있냐고 하면 글쎄요...뭐 엔진 룸 불나고, 엔진 오일 홀랑 다 태워먹고, 미션 말아먹는걸 즐긴다면 그럴 수는 있을 겁니다 ^^;;;

    "국산 슈퍼카" 라는 말 자체에 거부감을 갖거나, 그냥 맘에 안들어서 우습게 보고 색안경 끼고 바라보는게 아니라, 실제 2.7 델타 엔진으로 나오는 수많은 튜닝 데이터와 그 결과물을 바탕으로 바라보고 있는 겁니다.

    얼마전에 5월 12일날 있었던 GTM 2전 GT Class 통합 예선에서 스피라가 4등 했죠. 1위가 997 GT3고 3위가 M3 GTR인거만 봐도 그리고 시간도 큰 차이가 없다는거 봐도 현재까지 나오는 성능에서는 저도 이견은 없습니다만, 가장 걱정되는견 "내구성" 입니다.

    뭐 그렇다고 르망24 같은데 나가야 한다는건 아니고, 일반 소비자가 1억을 주고 타기에 과연 적합한 양산차로써의 내구성을 갖추고 있냐 라는 점에서 아직 자유롭지 못하니까요. 그리고 말씀하시는 스펙 조차도 아직 확정된건 아니라고 합니다. 관련 기사 보시면 아시겠지만, 기사마다 출시 시기나 출력이나 이런게 종종 바뀌고 약속을 어기고 있으니까요. ^^

    어울림과 스피라에게 기대하고 있는건 이겁니다 "이런 차들이 나와줘야 우리가 차 타는 환경이 좋아진다" 라는거요. 근데 첫 발을 내딛는데 내구성이니 뭐니 검증도 되지 않고 나오면, 결국 소비자는 등을 돌려버리게 되고 ' 결국 이렇게 될걸..' 이라는 생각밖에 안한다는거죠. 부담을 주긴 싫지만, '선구자' 로써의 숙명이랄까요...

    그리고 보다 클리어 하게 밝혀 줬으면 하는 것들이 아직 너무 많구요. (일단 미션이 뭔지 좀 -_-)

    스피라가 잘 되어야 한다는건 저도 sephia님과 같은 생각일 겁니다.

    아. 그리고 가격 정책 역시도 걱정이에요.. 예전 기사에서 나왔던 것처럼 (12월부터 주문 판매 한다고 했던 기사인데 이미 지났군요 ^^;;) 트윈터보 모델을 대당 5억에 판다고 했을때 든 생각은.. "걍 LP640을 사겠다.." 였어요.. 아직 검증되지 않은 부분이 너무 많은데 브랜드 가치에서 이미 게임이 안되는데도 불구하고 가격에서 조차 비교우위를 안갖고 가겠다는건.. (사실 이런 기사는 대부분 '주가 관리'용 기사로 보긴 합니다..)

    젤 쌀거라고 예상되는 4000만원대 MR 스포츠카라면 저도 관심이 많습니다. ^^ 엘리사 엔진이라고 하더라도 MR과 위에 기사 처럼 하체가 일정 수준 이상, 그리고 경량화 시키고 무게배분 좋은 미드쉽이라면, 충분히 재미있게 탈 수 있으니까요 ^^

    하지만 1억을 주고 사기엔 아직 어울림이 보여줘야 할 부분이 너무 많은것 같습니다.

    물론 언젠가는 보여줄거라는 기대감과 설레임으로 기다리고 있습니다 ^^

    • Favicon of https://sephia.tistory.com BlogIcon sephia 2008.05.25 18:41 신고

      이해는 갑니다. 그리고 박동혁 대표가 친구의 친구분이셨다니. 모르고 있었습니다.(덜덜덜;;;;;;;;)

      델타계(뮤 엔진도 이런지 모르겠습니다만) 엔진에 그런 특징이 있었군요. 처음 알았습니다. 아무래도 델타 2.7X 엔진이 처음에 LPG 엔진으로 만들어져서 그런 문제가 있는게 아닌가 싶어요.(본인은 공대가 아닙니다. ^^)

      오히려 터보는 람다로 해 봐도 괜찮았을 것 같네요. 비록 람다 튜닝 데이터가 없다지만 람다가 델타/뮤에 비해 일단 대배기량이고 출력도 일단 메이커 발표치 기준으로 200마력이 넘으니까 기존 델타에 비해 파워도 있고, 거기다가 중/대형차를 중심으로 이제 엔진이 쓰이고 있으니까 앞으로 튜닝 데이터가 나오겠죠. 제네시스 쿠페에도 그 엔진이 쓰인다죠?

      선구자로서 실패할 것도 많지만 그만큼 그것이 다 약이 될 거라고 보입니다. 솔직히 프로토 시절부터 연구한게 한 둘이 아닐텐데요. 뭐.

      그나저나 미션 이야기가 나와서 말인데 미션은 어째 외국것을 들여온 것이 아닌가 의심되거든요. 그 이유로는 국산 후륜 수동 6단이 없어요. 후륜 수동 6단을 달 첫 모델인 제네시스 쿠페는 9월에 나와서 아직 만들어진 것이 없는 것으로 알거든요

      그리고 가격은 제발 좀. ㄱ- 좀 더 쌌으면 더 좋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드네요. 기본형과 너무 차이 나는데 말이에요. 기본형을 4천만원으로 잡으면 S 모델은 한 5~6천만원으로 충분히 돌려도 좋을텐데 말이죠.

      뭐, 결론적으로 이야기 하면 언젠가는 보여주겠죠. 제대로 보여주는 날 그때 전 진짜 스피라를 구매할 겁니다.(야!!!)

  2. Favicon of http://shakur.pe.kr BlogIcon shakur 2008.05.25 19:54

    처음에 들었던게... 최상급 모델은 Ford엔진 가져다 쓴다고 했었던 걸로 기억해요;; 포드 GT에 들어가는 엔진이었을까 싶기도 하긴 한데.. 사실 그때 좀 기대가 많이되었죠 -_-;

    저도 람다로 가면서 거기에 슈퍼차저니 터보니 뭐니 올리는 부분도 좋을거라는 생각은 듭니다 ^^

    아 그러고 보니.. 현대 산하에서 순정(?) 처럼 튜닝 파츠를 만들어 팔거라는 이야기가 있었어요... 제가 첨에 들었던게 아마 제네시스 쿠페를 겨냥한 람다용 슈퍼차저였던 걸로... ㄷㄷㄷ

    ps. 저 고등학교 때 동네에서 박동혁이라는 이름 모르면 간첩이었죠. ㅎㅎ 상당히 무서운(?) 사람입니다. 고등학교 졸업하고 바로 사회에 뛰어들어서 완전히 자수성가로 지금 어울림을 만들고.. 자동차에 대한 관심 때문에 어울림 모터스까지 만들었으니까요 ㄷㄷㄷ

    • Favicon of https://sephia.tistory.com BlogIcon sephia 2008.05.25 21:52 신고

      포드 GT가 5.4리터였죠. 오히려 머스탱에 들어가는 엔진이 아닐까 합니다. 머스탱 엔진이면 아무래도 검증은 되었을테고 코스워스가 F1에서는 철수했다지만 아직도 엔진 튠 기술은 있으니 어울림과 결탁(?)해서 만들어도 괜찮을 것 같네요.

      그나저나 람다 엔진... 사실 제가 쓰는 소설에서도 이 람다 엔진을 얹은 스포츠카를 등장시킬 예정이라죠. 아직 공개는 안 됐는데, 전에 올린 디자인이 마치 제네시스 쿠페를 닮아서리. -_-;;; 그 대신 람다로는 꼭 터보만 나가야 합니다. 델타 대신 뮤 엔진을 이용해 슈퍼차져를 얹고요.(^^)

      그리고 인커스 이 자식들, 기여코 내놓을 작정이란 말이냐!!!! 다른 것도 아니고 람다용 슈퍼차져?? 제발 좀 참어줘!!!(문제의 스포츠카에는 람다 엔진에 슈퍼차져가 셋팅되었다죠.)

      ps. 그 분 젊은 나이에 코스닥 상장기업 CEO 됐다면서요. 이제 30 좀 넘었다던데. ㄱ-

  3. Favicon of http://shakur.pe.kr BlogIcon shakur 2008.05.25 22:08

    인커스에 대한 소문을 알고 계셨군요. 하긴 얘기가 많이 돌긴 했어요 -_-

    박동혁 대표는 77년생 그니까 올해 32살입니다. 네;;

    -_-

    코스닥 상장기업 CEO할때 난 뭐한건지 모르겠습니다 OTL

    • Favicon of http://sephia.tistory.com BlogIcon sephia 2008.05.25 23:08

      뭐, 모 자동차잡지에도 나온적 있죠.

      그리고 박동혁 대표가 올해 32세라. ㄱ- 쿨럭.

  4. Favicon of http://www.rexkaile.com/ttm/ BlogIcon rex 2008.05.26 09:07

    스피라를 향한 관심이~
    위에 장문의 댓글이 만들어졌군요 ^^

  5. Favicon of https://archwin.net BlogIcon archmond 2008.06.02 04:04 신고

    죽여주는군요..

    • Favicon of https://sephia.tistory.com BlogIcon sephia 2008.06.02 15:20 신고

      그렇지만 지금 한번의 실수로 본 운영자의 목숨은 경각이라죠. ㄱ-

  6. Favicon of http://bpl.seitahyi.info BlogIcon 이시태 2008.06.03 05:08

    아시아차는 무조건 똥차로 취급하는 톱기어의 믿을 수 없는 신뢰!

  7. Favicon of http://spiegel04.tistory.com BlogIcon 카르사마 2008.07.17 13:17 신고

    확실히 겉보기의 디자인은 계속 발전하는군요.;
    그나저나 한국에서 뽈뽈거리고 돌아다니는걸 본적이 없군요. 페라리를 비롯해서 람보르기니나 포르쉐는
    몇번 봤습니다만..;; 저걸 사는 사람이 없는걸까요. 아니면 아직 국내시판은 안한걸까요.;

    • Favicon of https://sephia.tistory.com BlogIcon sephia 2008.07.17 18:15 신고

      예약판매중입니다. 역삼동의 쇼룸으로 가 보세요.

  8. 나카자와상 2010.06.25 22:25

    스피라 멋지네요. 사진 좀 퍼갑니다.

    • Favicon of https://sephia.tistory.com BlogIcon sephia 2010.06.25 23:07 신고

      블로그 주소도 없고.....

      어디로 가져가시는 겁니까? ㄱ-

+ Recent posts